세미나 / 언론보도

보도자료
중국 봉쇄조치, 한국경제 성장에도 악영향

2022.05.19 237

중국 봉쇄조치, 한국경제 성장에도 악영향

한국 GDP의 중국의존도 7.5%로 해외국 중 가장 커 영향 불가피

중국 GDP 30% 차지하는 지역, 8주 전면봉쇄 시 한국 GDP 0.26%p 하락 예상 -

 

중국의 제로코로나정책으로 인한 봉쇄조치가 강하고 길게 이어질수록 우리 경제에 더 큰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조상현)19일 발표한중국의 봉쇄조치 시나리오별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중국의 최종수요가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기여한 비중은 7.5%로 해외 국가 중에서 가장 컸다. 중국이 제로코로나정책으로 봉쇄조치를 내리고 이로 인해 수입수요가 감소하면 한국의 대중 수출은 물론 경제성장률 하락까지 우려된다.

 

연구원이 중국의 봉쇄조치를 봉쇄강도(전면 또는 부분), 봉쇄지역 크기(중국 GDP 비중 10%~50%), 봉쇄기간(6~10) 등으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 현실적인 시나리오 중 하나인 중국 GDP30% 차지하는 지역에 대한 8주 전면봉쇄의 경우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3.4%p 하락하고 이로 인해 한국의 GDP 성장률도 0.26%p 하락할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중국이 봉쇄조치를 내린 곳은 상하이와 베이징으로 두 지역으로, 해당 지역이 중국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4%에 달한다. 봉쇄지역의 경제비중이 10% 수준일 때, 전면 봉쇄 기간에 따라 중국 GDP0.85%p(6)~1.4%p(10) 하락하고, 이로 인한 한국 GDP 성장률은 0.06%p(6)~0.11%p(10)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화돼 광둥(중국 GDP10.9%)과 장쑤(10.1%) 등까지 봉쇄가 확대되면 봉쇄지역의 경제비중은 중국 전체의 30%에 육박하게 된다. 이 경우 봉쇄 시나리오에 따른 한국의 GDP 성장률 타격은 최소 0.05%p(6주 부분봉쇄)에서 최대 0.32%p(10주 전면봉쇄) 하락할 것으로 추정됐다. 8주 전면봉쇄를 가정하면 한국 GDP 성장률은 0.26%p 하락하고, 제조산업별로는 전기장비(0.08%p), 화학(0.024%p), 기초·가공금속(0.016%p) 순으로 영향을 크게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 강내영 수석연구원은 중국 내 오미크론의 통제가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봉쇄조치로 야기된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가 중국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들의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중국의 봉쇄조치 장기화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우리 정부와 기업의 대비책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붙임 : 관련 보고서 1. .

 

 

 

<중국 봉쇄조치 시행에 따른 한국 경제에의 영향 파급경로>

 

자료 : 저자 작성

 

 

 

 

<봉쇄 시나리오별 한국 GDP 축소 영향>

(%p)

 

봉쇄지역 경제비중

전면 봉쇄

부분 봉쇄

6

8

10

6

8

10

10%

0.06

0.08

0.11

0.02

0.02

0.03

20%

0.13

0.17

0.21

0.03

0.04

0.05

30%

0.19

0.26

0.32

0.05

0.06

0.08

40%

0.26

0.34

0.42

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