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중국, 미국 압박에 맞서 한국 등과 반도체 협력 강화해야"

2021.12.03조회수 848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반도체, 충양금융연구소
국가
원문
"중국, 미국 압박에 맞서 한국 등과 반도체 협력 강화해야"
중국 '충양금융연구소' 미국 압박 관련 보고서 발표
"아태 유럽 파트너와 가능한 모든 협력 강화햐 해야"

중국 싱크탱크가 미국의 압박에 맞서 중국은 한국, 일본 등 아시아 및 유럽 파트너들과 가능한 모든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인민대 충양금융연구소는 지난 1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중국에 맞서 서방 전선 구축에 집중하고 있는 미국의 압박에 대응해 중국은 아시아·태평양, 유럽 파트너들과 가능한 모든 협력을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양연구소는 또 "중국은 미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세계 모든 지역에 걸쳐 무역과 투자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에 대한 미국의 억제와 압박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특히 첨단기술을 봉쇄하고 민주국가 이념을 내세워 중국을 '작은 원' 안에 가두려는 움직임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충양연구소는 또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 억제를 위해 동맹을 규합하는데 트럼프 행정부보다 더 나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유럽과의 무역 규모를 미국과의 무역 규모보다 최소 10% 더 크게 유지해야 하고 유럽의회가 보류한 중국-유럽연합 포괄적 투자협정 비준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강조했다. 연구소는 특히 반도체, 항공수신기, 산업로봇 등 분야에서 한국과 일본, 유럽과의 긴밀한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허웨이원 충양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우리의 전략은 미중에만 초점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국제적인 범위에서 미중 양국간의 무역관계를 더 잘 다루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 연구원은 또 "미국과의 경제·무역 분쟁에서 자신감을 키우기 위해 우리는 아시아 이웃국, 유럽 그리고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