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中企가 주체돼야"

2018.03.14조회수 324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국가
원문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中企가 주체돼야"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한반도 新경제지도'에 중소기업계의 역할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중심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토론회에서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중소기업계 참여방안에 대한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주제발표에 나선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중소기업은 개성공단 등 남북경협의 역사를 함께한 경제주체”라면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도 중소기업의 역할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상훈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소제조업은 가동률 하락과 규모의 영세율 심화 등 사업환경이 지속적으로 약화되고 있는 만큼 한반도 신경제지도는 중소기업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본격화를 위한 사전준비단계 사업은 중소규모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중소기업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핵심 추동력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윤여두 중소기업중앙회 통일위원장은 "기업인의 입장에서 제2개성공단 설립지역으로 나진·선봉 지역뿐 아니라 신의주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의 주요 도시의 산업입지를 종합적으로 판단해봤을 때, 신의주가 가장 좋은 입지를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중국 요녕성으로 연결되는 서부지역 경협벨트로서 잠재 가치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前 통일부장관)을 비롯해 정부, 학계, 연구계, 기업계의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중소기업계는 26년간의 남북경협으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추진에 충분한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중소기업의 역할이 빠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